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창원 도심 내년 3월까지‘빛의거리’로 물든다

기사승인 2023.12.02  11:20:52

공유
default_news_ad2

- ‘빛의거리 경관조명’ 창원시내 곳곳에서 일몰 후~자정까지 점등

창원특례시가 시민들에게 도심 속 볼거리를 전하기 위해 1일 상남분수광장을 시작으로 용호동 문화의거리, 오동동, 합성동 상가거리, 중원로터리에 불을 밝힌다.<사진제공=창원특례시>

(창원=경남뉴스투데이) 다가오는 연말연시를 앞두고 창원의 밤거리가 빛으로 화려하게 물든다.

창원특례시는 경기침체로 힘든 시기를 보내는 시민들에게 도심 속 볼거리를 전하기 위해 ‘빛의거리’를 조성하고 1일 상남분수광장을 시작으로 용호동 문화의거리, 오동동, 합성동 상가거리, 중원로터리에 불을 밝힌다.

시는 야간 볼거리로 활기찬 거리 문화를 만들기 위해 지난 2016년 처음 조성한 ‘빛의거리 경관 조명 사업’이 지역 상권 활성화 등으로 호응을 얻자 매년 조성하고 있다.

올해 빛의거리(경관조명)는 △성산구 상남동 분수광장 △성산구 용호동 문화의거리(용지로153번길) △마산합포구 오동동 불종거리 △마산회원구 합성동 상가거리(합성옛길·합성남7길) △진해구 중원로터리 일원에서 만날 수 있다.

창원특례시가 시민들에게 도심 속 볼거리를 전하기 위해 1일 상남분수광장을 시작으로 용호동 문화의거리, 오동동, 합성동 상가거리, 중원로터리에 불을 밝힌다.<사진제공=창원특례시>

1일 점등식을 갖고 상남동 분수광장 내 조형물에 일제히 불을 밝혔다. ‘사랑의 여행, 희망의 광장’이라는 주제로 LED나무와 포토존을 설치하여 시민들에게 아름다운 빛과 함께 예쁜 추억의 공간으로 조성되었다.

빛의거리는 내년 3월까지 매일 일몰 시각에 점등하고 자정에 소등한다.

김은자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아름다운 빛의거리 조명이 경기침제로 가라앉은 도심 거리에 활력을 입혀 내년에는 창원시민 여러분의 얼굴에 웃음꽃이 활짝 피어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차동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