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진주시 두 개의 공무원노동조합, 3년 만에 전국공무원노동조합으로 재출발

기사승인 2020.06.30  13:34:49

공유
default_news_ad2

- 제10기 진주시지부 출범과 동시 쾌거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진주시지부와 진주시 공무원노동조합은 통합 절차를 마무리하고 공무원노조를 하나로 통합했다.<사진제공=진주시>

(진주=경남뉴스투데이)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진주시지부(이하‘공무원노조’, 지부장 김영태)와 진주시 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강동인)은 지난 26일 통합 절차를 마무리하고 공무원노조를 하나로 통합했다.

2018년부터 수차례 통합 논의를 했지만,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했던 양 노조는 끈질긴 대화와 적극적인 노력으로 통합이라는 결실을 맺게 됐다. 통합한 공무원노조는 지난 1월 선거로 당선된 제10기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진주시지부가 조직, 예산 등 모든 전반적인 사항을 이끌게 된다.

이에 앞서 지난 4월 두 노조는 전체 직원을 대상으로 통합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했고 86%의 직원이 통합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특히 조직 및 응집력 강화를 통합의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이후 곧바로 두 노조는 간담회 등을 거쳐 통합 추진위원회를 발족해 시기, 조직, 예산 등에 대해 논의했고 6월 10일 최종합의에 이르렀다. 이어서 진주시공무원노동조합은 지난 19일 고용노동부에 해산신고서를 제출했다.

이번 통합은 각 조합원의 의견을 묻고 합의에 따른 것으로 경남에서는 최초이며 전국에서도 보기 드문 사례로 비슷한 갈등을 겪고 있는 지역 노동계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김영태 지부장은 “조합과 경남본부에서 최종합의 내용에 대해 큰 우려를 했다. 하지만 앞서 말했듯이 직원 대부분이 통합에 찬성했기 때문에 큰 결단을 할 수밖에 없었다. 양 노조가 갈등보다는 대화와 양보로 최종합의에 이르렀고 강동인 위원장에게 큰 감사를 드린다”며 “앞으로 간부 공무원을 포함해 전 직원이 공무원노조에 가입하도록 하겠다”고 조직 강화와 응집력을 키우기 위한 강한 포부를 밝혔다.

하창욱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